Search

고사리 손으로 모은 '용돈' 성금 기탁

부안동초… '백시은ㆍ허진아ㆍ박태경' 양, 잔잔한 감동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1-01-21

 

 

 

 

▲  전북 부안군 김미옥 사회복지과장이 지난 20일 자신들의 용돈을 차곡차곡 모은 2만원을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한 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백시은ㆍ허진아ㆍ박태경' 양과 함께 흐뭇한 표정으로 환하게 웃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백시은ㆍ허진아ㆍ박태경'양이 희망나눔 천사로 변신해 자신들의 용돈을 차곡차곡 모은 소정의 금액을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0일 부안군청 사회복지과를 찾은 이들은 "코로나19 감염증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꼭 전달됐으면 한다"며 "군것질할 돈을 조금씩 모은 돈으로 3명이 의미 있는 일을 해보고 싶었고 많지 않은 금액이지만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다고 하니 너무 너무 보람되고 뿌듯하다"는 기탁 배경을 밝혔다.

 

이날, 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하며 나눔을 실천한 이들은 평소 부모로부터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의 중요성을 듣고 '기부를 몸소 행동으로 옮긴 부모님들처럼 우리도 실천하자'는 의견에 따라, 용돈을 조금씩 모으기 시작했다.

 

성금을 전달받은 김미옥 사회복지과장은 "여러분들의 천진난만하고 해맑은 눈동자와 밝은 표정 속에 지역의 미래를 보는 것 같아 흐뭇하고 그 뜻이 참으로 기특하다"고 말문을 연 뒤 "정성을 모아 한 푼 두 푼 모은 금액이기에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행정 역시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이 소외되지 않도록 촘촘한 네트워크 구축 및 더 꼼꼼하게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며 "항상 지금처럼 주변을 둘러볼 줄 아는 멋진 마음을 성인이 되어서도 잊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기념촬영을 권유하는 세심한 행보를 드러냈다.

 

한편, 이날 기탁된 성금 20,000원은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소외계층에게 따뜻한 사랑으로 전해질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ation of 'allowance money' collected by fern hands to help neighbors

Buandongcho... 'Baek Si-eun, Heo Jin-ah, and Park Tae-kyung' Yang, calmly moved

 

Reporter Lee Yohan

  

'Baek Si-eun, Heo Jin-ah, and Park Tae-kyung', 5th grade students of Buandong Elementary School in Jeonbuk, have transformed into hope-sharing angels and donated a small amount of their pocket money to help neighbors, giving a calm impression.

 

Those who visited the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at the Buan County Office on the 20th said, "I hope that it will be delivered to neighbors suffering from corona19 infection." "I wanted to do a meaningful job with the money saved little by little to eat snacks, and it is not much, but It is very rewarding and proud to say that I can help neighbors in need.”

 

On this day, the people who practiced sharing by giving donations to help neighbors heard the importance of helping neighbors in need from their parents and started to collect pocket money little by little in response to the opinion that ``Let's practice like parents who personally put donations into action.''

 

After receiving the donation, Kim Mi-ok, head of the Social Welfare Department, said, "I feel like I see the future of the region in your innocent and bright eyes and bright expressions, and the meaning is truly remarkable." Because it is the amount I collected, I will use it carefully."

 

"The administration will also use it as an opportunity to build a dense network and look more closely so that the vulnerable people who need attention and help are not alienated," he said. "I am confident that I will not forget the wonderful heart that always knows how to look around as I am now." He showed meticulous steps in recommending commemorative photos.

 

Meanwhile, the donations donated on this day will be delivered with warm love to the underprivileged through the Jeonbuk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서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