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새만금 잼버리 부지 매립 공사… 행정 지원 사격 '시급'

1,875억원 규모 1~2공구 컨소시엄 ‘시공사’ 지역 업체 배려해야

- 작게+ 크게

김현종‧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  '코로나-19' 사태로 막연한 불안감까지 겹치면서 지역경제 곳곳이 벼랑 끝으로 내몰려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국가 공기업인 한국농어총공사가 발주한 새만금 잼버리부지 매립 공사 1~2공구 공사 하도급에 전북 부안지역 건설업체들이 설 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행정적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새만금 잼버리부지 매립공사 조감도)                                                                                                                                  © 김현종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막연한 불안감까지 겹치면서 지역경제 곳곳이 벼랑 끝으로 내몰려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국가 공기업 공사 발주에 전북 부안지역 건설업체들은 여전히 설 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한국농어촌공사가 2023 세계 잼버리 대회 개최를 위해 발주한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매립 1~2공구 공사 원청과 이뤄지는 하도급에 지역 업체들의 참여가 외면을 받을 위기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 안마당인 개발 현장에서 이뤄지는 매립 공사임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대형 건설업체들이 전문건설업체에 공사물량을 일정부분 넘기는 하도급을 외면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과정에 지역 업체의 경영난 가중 및 지역자금 역외유출이 가속화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출렁이고 있다.

 

875억원 규모의 새만금지구 잼버리부지 1공구 매립공사는 전북 향토 건설업체인 삼흥과 금강건설이 각각 20%와 30%의 지분으로 ‘남양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 낙찰을 받아 입찰금액심사와 하도급 단가심사 등 세부적인 절차를 거쳐 정식 계약이 체결됐다.

 

또 1,000억원 규모의 2공구 매립공사 역시 도내지역 업체인 태림과 상흥건설이 각각 10%의 지분으로 ‘대림산업’과 구성한 컨소시엄이 낙찰자로 결정됐다.

 

지난해 6월 지역 업체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새만금 사업 지역기업 우대기준’에 따라 이 같은 컨소시엄 구성은 그동안 외지업체가 독식하던 관행을 깨고 도내 업체 참여율이 높아진 만큼, 후속 절차로 부안지역 전문건설업체에 하도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 사격이 필요한 시점이다.

 

전북도와 부안군은 ‘코로나-19’로 추락하고 있는 경제 회생 대책 일환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 이자 지원 정책에 앞서 새만금 잼버리부지 1~2공구 매립 공사를 수주한 ‘남양건설’과 ‘대림산업’의 결정권자와 발주처 고위층을 만나 대형기업의 사회적 역할 제고를 설득해야 한다는 것이 지역 전문건설업체의 한결같은 희망이다.

 

물론, 지역 업체에 배정하는 하도급이 의무사항 내지는 계약사항이 아니라 하더라도 원도급사의 재량으로 참여 비율 보장 등이 이뤄질 수 있는 시기가 맞아 떨어져 각 업체가 접근하는 자구책 마련에 행정적으로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논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타지 업체와 경쟁력에 밀려 하도급을 따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부안군이 원청 업체를 찾아 매립 공사 추진 과정에 지역 업체 하도급 비율 참여 독려 및 자재와 장비 사용을 최대화하는 동시에 건설관련 종사자의 고용 창출 등을 꾀해야 하는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 제25회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군민들에게 의지를 모아 줄 것을 당부하고 있지만 정작 안방에서 이뤄지는 공사에 지역 업체의 참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직간접 효과 등 경제적 파급 효과의 당위성 및 명분은 사라질 것"이라며 "연계사업 발굴에만 행정력을 집중하지 말고 지역상생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동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 및 지역 정치권은 "잼버리 행사를 치르기 위해 각종 시설물을 설치하기 위한 1~2공구 부지 매립공사 하도급 계약은 시공사(원청)의 고유 업무인 만큼, 발주처에서 직접적으로 관여할 권한이 없지만 하도급법을 위반하지 않는 선에서 현실적인 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서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