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2030 종합발전계획' 수립

군민 공감‧실현 가능한 중장기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09-28

 

 

▲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가 28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박현규 부군수를 비롯 관‧과‧소장 등 주요 간부진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을 채색하기 위해 각 분야별로 미래비전 발전 방향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을 채색하기 위해 각 분야별로 미래비전 발전 방향 수립에 시동을 걸었다.

 

권익현 군수는 28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박현규 부군수를 비롯 관‧과‧소장 등 주요 간부진이 참석한 가운데 부안군 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를 주재했다.

 

이날 최종 보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참석자를 대상으로 발열체크‧손소독‧마스크 착용 등의 생활방역 수칙이 적용됐다.

 

특히, 2030 부안군 종합발전계획과 관광종합계획에 따른 설명을 듣고 최종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부안군은 현재 군정 상황을 진단하는 동시에 지난 7월 14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정책 반영 등 시대변화에 맞는 2030년 미래비전 발전방향을 종합적으로 설계해 추진한다는 게획이다.

 

관광 역시 기존 자원의 발전가능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신규자원을 발굴‧육성할 수 있는 총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향후 지역 관광산업 육성 및 시행에 필요한 지침으로 활용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모두 발언을 통해 “이번에 수립된 종합발전계획은 향후 부안의 10년을 좌우하는 중요한 장기비전인 만큼, 앞으로 지속가능한 성장 및 미래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군민이 공감할 수 있고 실현가능한 계획으로 발전전략을 수립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2030 부안군 종합발전계획'은 관‧과‧소의 최종 부서의견과 검토 절차를 거쳐 오는 10월 중 밑그림이 최종적으로 그려진다.

 

☞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uan-gun, Jeollabuk-do, started to establish future vision development directions in each field in order to color'Future to the world, lively Buan'.

 

Gun Ik-hyun Kwon presided over the final briefing session for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for Buan-gun on the 28th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with the attendance of major executives, including Bu-Gun-su Park Hyun-gyu, as well as the head of the government, department, and director.

 

The final briefing session on this day followed the guidelines for the second step of social distancing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life protection rules such as heat check, hand sanitization, and wearing masks were applied to the participants.

 

In particular, it was conducted in a way to collect final opinions after listening to explanations of the 2030 Buan County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and the Comprehensive Tourism Plan.

 

Buan-gun is planning to comprehensively design and promote the future vision development direction for 2030 in line with the changes of the times, including the reflec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policy announced by the government on July 14, while diagnosing the current military government situation.

 

Tourism is also used as a guideline for fostering and implementing the local tourism industry in the future by establishing a comprehensive plan to discover and nurture new resources while improving the development potential of existing resources.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all remarked, “The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established this time is an important long-term vision that will determine the next decade of Buan. Please come up with a development strategy.”

 

On the other hand, the '2030 Buan County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will be finally drawn in October after the opinions of the departments, departments, and subsidiari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서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