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익현 부안군수 '공감확산 대화' 개최

3월 2일부터, 13개 읍ㆍ면 방문… 의견 수렴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결실의 해'인 민선 7기 3년차를 맞아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 비전 완성을 위해 1읍 12개 면을 찾아 지역 주민들과 공유와 담론의 시간을 갖는 '2021년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가 오는 2일 백산면을 시작으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결실의 해'인 민선 7기 3년차를 맞아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 비전 완성을 위해 공유와 담론의 시간을 갖는다.

 

1읍 12개 면을 권 군수가 직접 방문해 순차적으로 진행할 '2021년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는 오전과 오후로 나눠 오는 2일 백산면을 시작으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이어 ▲ 2일 오후 = 부안읍 ▲ 3일 = 상서ㆍ하서면 ▲ 5일 = 주산ㆍ행안면 ▲ 8일 = 변산ㆍ위도면 ▲ 9일 = 진서면 ▲ 10일 = 계화ㆍ보안면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공감확산 대화'는 "새로운 도약ㆍ확실한 변화"를 슬로건으로 읍, 면 주요업무 추진계획 보고ㆍ2020년 성과 및 2021년 비전 제시ㆍ주요업무 추진 계획 및 신규사업 설명ㆍ올해 달라지는 제도 주요 10선 등 주민과 행정이 한 자리에 앉아 지역발전을 위한 방안 모색에 초점을 맞춰 의견을 가감 없이 주고받는 시간을 통해 자연스럽게 공감대를 형성한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 따른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불필요한 의전과 형식은 생략하고 '여러 사람의 지혜를 모아 이익을 더한다는 집사광익(集思廣益)' 정신으로 본연의 목적에 맞게 차분하고 내실 있게 진행된다.

 

또, 참석 인원을 100명 이내로 사전에 접수받아 정부의 생활방역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좌석 1m 이상 거리유지ㆍ이동식 방역게이트 설치ㆍ출입명부 작성ㆍ행사전후 소독 실시ㆍ참석자 발열체크ㆍ마스크 착용 등이 준수된다.

 

또한 '공감확산 대화' 이후 애로사항을 여과 없이 청취하기 위해 각 읍ㆍ면별 2개소씩 현장행정 방문이 예정돼 있지만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을 어르신들을 찾아 건강을 기원하는 경로당 방문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군정의 주인인 군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는 동시에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더 낮은 자세로 듣기 위해 연초 방문 형식으로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를 준비했다"며 "모든 정책과 사업은 주민들의 공감을 바탕으로 한 지속성과 연속성이 있어야 지역발전의 모델을 가져올 수 있는 만큼, 이번에 건의된 내용을 군정에 반영해 소득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는 정부의 방역 지침 및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held a 'consensus diffusion dialogue'

From March 2nd, visit 13 towns and villages… Collecting Opinion

 

Reporter Hanshin Lee

 

Kwon Ik-hyun, the head of Buan County in Jeonbuk, has a time for sharing and discussion to complete the vision of'making Buan alive in the future and the world' in the 3rd year of the 7th civil election, which is the'year of fruitfulness'.

 

The ‘Conversation to Spread Empathy with the Military in 2021’, which will be conducted sequentially by Gunsu Kwon visiting 12 villages in 1 eup, will begin with Baeksan-myeon on the 2nd, which will be divided into the morning and afternoon.

 

Following ▲ 2nd afternoon = Buan-eup ▲ 3rd = Sangseo·Haseo-myeon ▲ 5th = Jusan·Haengan-myeon ▲ 8th = Byeonsan·Wido-myeon ▲ 9th = Jinseo-myeon ▲ 10th = Gyehwa·Bangan-myeon.

 

With the slogan of “A new leap forward and tangible change,” this'consensus diffusion dialogue' reports on major business promotion plans in Eup and Myeon ㆍPresents 2020 achievements and vision for 2021 ㆍExplains major business promotion plans and new business ㆍ10 major system changes this year The residents and the administration sit in one place, focusing on finding plans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naturally form a consensus through a time of exchanging opinions without addition or subtraction.

 

In particular, taking into account the social atmosphere caused by the prolonged aftermath of Corona 19, unnecessary protocols and forms are omitted, and proceeds calmly and soundly in accordance with the original purpose with the spirit of ``deacon Gwang-ik (集思廣益) that adds profits by gathering the wisdom of many people''.

 

In addition, the number of attendees is received within 100 people in advance, and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living quarantine regulations, a distance of more than 1m is maintained, a mobile quarantine gate is installed, an entrance list is prepared, and disinfection is performed after the event. Is complied with.

 

In addition, two on-site administrative visits are scheduled for each town and village to listen to difficulties without filtering after the'Empathy Spreading Dialogue', but it was decided not to conduct a visit to the senior citizens to pray for health in villages for the prevention of Corona 19.

 

Ik-hyeo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We prepared a'conversation spreading sympathy with the military' in the form of a visit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in order to convey the New Year's greetings to the military people who are the owners of the military administration and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local residents in a lower position. As for the project and the sustainability, based on the sympathy of the residents, a model of regional development can be brought, so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to improve income and quality of life by reflecting the proposed contents in the military government." .

 

On the other hand, the schedule for '2021 dissemination of sympathy with the military' may be changed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quarantine guidelines and the trend of Corona 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서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