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익현 부안군수 '공감확산 대화' 시동

집사광익(集思廣益) 정신으로 군정 비전공유ㆍ 민생 탐방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민선 7기 3년차를 맞아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 비전 완성을 위해 연초 방문 형식으로 2일 백산면사무소를 방문해 '2021년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 막을 올리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군수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라는 전쟁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도전과 변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부안을 향해 숨 가쁘게 달려올 수 있었던 것은 백산면민 모두의 관심과 성원 및 자기희생적 동참ㆍ공직자들의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노고를 격려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백산면민과 의견을 여과 없이 청취한 '공감확산 대화'를 마무리한 권익현(가운데) 군수가 민생현장 탐방 일환으로 '변산육묘장'으로 자리를 옮겨 모종을 살펴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왼쪽에서 두 번째) 군수가 백산면 현장행정 두 번째 순서로 태양농기계를 방문해 '개발ㆍ제작ㆍ판매' 등의 애로사항을 여과없이 청취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2일 오후 일정으로 부안읍 예술회관 다목적강당을 찾은 권 군수가 정부의 생활방역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사전에 접수받은 읍민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도약ㆍ확실한 변화'를 슬로건으로 약 1시간 30분 동안 쌍방향 대화의 시간을 통해 행정과 주민사이에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군수가 "미래먹거리 수소산업 육성 및 부안형 푸드플랜 구축을 통한 먹거리 순환체계 확립과 궁항 마리나 항만 조성ㆍ세계잼버리 성공개최를 통한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도약 등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뒤 권위나 형식보다는 실리중심에 무게를 두고 올 한 해 동안 추진할 주요 군정계획을 파워포인트로 생동감 있게 풀어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군수가 2일 오후 일정으로 부안읍 예술회관 다목적 강당에서 진행한 '2021년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에서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사상 첫 국가 예산 5천억원 돌파와 부안군 단일사업 역대 최고액인 곰소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483억원) 등 굵직한 성과들을 달성할 수 있었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군수가 '여러 사람의 지혜를 모아 이익을 더한다는 집사광익(集思廣益)' 정신으로 취임 당시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을 과감히 결별 하겠다"고 다짐했던 초심(初心)을 잃지 않기 위해 모든 의전과 격식을 최대한 간소화하는 등 지역발전에 대한 의견을 가감 없이 주고받기에 앞서 '부안읍 주요 업무 추진 계획'을 살펴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한 읍민이 '새로운 도약ㆍ확실한 변화'를 슬로건으로 절차와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진행한 쌍방향 대화의 시간을 통해 군정의 총수인 군수에게 평소 궁금했던 사항을 여과 없이 질문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부풍율회 게이트볼장을 찾은 권익현(앞줄 가운데) 군수가 어르신들과 함께 '사랑해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민선 7기 3년차를 맞아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 비전 완성을 위해 연초 방문 형식으로 2일 '2021년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의 막을 올렸다.

 

이날 백산면사무소와 부안읍 예술회관 다목적강당을 찾은 권 군수는 정부의 생활방역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사전에 접수받은 면민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도약ㆍ확실한 변화'를 슬로건으로 약 1시간 30분 동안 쌍방향 대화의 시간을 통해 행정과 주민사이에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었다.

 

특히, 주요업무 추진계획 보고ㆍ2020년 성과 및 2021년 비전 제시ㆍ주요업무 추진 계획 및 신규 사업 설명과 '새롭고 희망찬 부안의 미래 100년을 향해 도약하고 있는 '2021년 군정비전'을 풀어내 자연스럽게 추진 동력 확보의 첫 단추를 끼웠다.

 

또 '여러 사람의 지혜를 모아 이익을 더한다는 집사광익(集思廣益)' 정신으로 취임 당시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을 과감히 결별 하겠다"고 다짐했던 초심(初心)을 잃지 않기 위해 모든 의전과 격식을 최대한 간소화하는 등 지역발전에 대한 의견을 가감 없이 주고받으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권 군수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라는 전쟁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도전과 변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부안을 향해 숨 가쁘게 달려올 수 있었던 것은 면민 모두의 관심과 성원 및 자기희생적 동참ㆍ공직자들의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오는 3일부터 진행될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으로 일상회복을 위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에 대한 군민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접종 지침을 반드시 준수하는 동시에 각 특성에 맞는 백신 보관과 접종에 한 치의 소홀함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코로나19 상활이 안정되어감에 따라, 현장행정 강화를 통해 군민이 공감하는 군정운영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미래먹거리 수소산업 육성 및 부안형 푸드플랜 구축을 통한 먹거리 순환체계 확립과 궁항 마리나 항만 조성ㆍ세계잼버리 성공개최를 통한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도약 등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뒤 권위나 형식보다는 실리중심에 무게를 두고 올 한 해 동안 추진할 주요 군정계획을 파워포인트로 생동감 있게 풀어내 호응을 이끌어냈다.

 

끝으로 "모두가 함께 지켜가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그동안 뿌린 씨앗의 싹을 틔워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2021년 신축년(辛丑年) 한 해도 기운을 내자"고 덧붙였다.

 

권 군수는 이날 백산면민과 부안읍민의 의견을 여과 없이 청취한 '공감확산 대화'를 마무리한 뒤 출입구로 자리를 이동해 참석자들과 주먹 인사를 하며 덕담을 건넨 뒤 민생현장 탐방 일환으로 '변산육묘장ㆍ태양농기계ㆍ부풍율회 게이트볼장ㆍ푸드플랜 생산단지인 부안읍 해풍 애호박 작목반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광폭 행보를 펼쳤다.

 

한편, 이번 '2021년 군민과의 공감확산 대화'는 ▲ 3일 = 상서ㆍ하서면 ▲ 5일 = 주산ㆍ행안면 ▲ 8일 = 변산ㆍ위도면 ▲ 9일 = 진서면 ▲ 10일 = 계화ㆍ보안면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tarted the 'consensus diffusion dialogue

Sharing the vision of the military administration with the spirit of the deacon Gwang-ik

 

Reporter Hanshin Lee

 

K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in Jeonbuk, celebrated the third year of the 7th civil election and held the opening of the ‘2021 Consensus Expansion Dialogue with the Civilians in 2021’ in the form of a visit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to complete the vision of ‘making Buan alive in the future and the world.

 

On this day, Gunsu Kwon visited the Baeksan-myeon office and the Buan-eup Arts Center multipurpose auditorium, and about an hour and a half with the slogan of'a new leap forward/definite change' was attended by 70 residents who were received in advance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living prevention regulations. During this time, the invisible wall between the administration and residents was broken through a time of two-way conversation.

 

In particular, report on major business promotion plans, present performance in 2020 and vision for 2021, explain major business plans and new business, and unravel the '2021 Military Maintenance Vision', which is taking a leap toward the future 100 years of the new and hopeful Buan, and promote it naturally. I put the first button to secure power.

 

In addition, all protocols and formalities have been simplified as much as possible in order not to lose the original spirit, which at the time of inauguration with the spirit of 'aggregating the wisdom of various people and adding profits' They formed a consensus by exchanging opinions on regional development without addition or subtraction.

 

Gunsu Kwon said at this meeting, "Despite the war of Corona 19, it was possible because of the interest and support of all citizens and the enthusiasm of self-sacrificing participation and public officials that we were able to quickly run toward the sustainable Buan through challenges and changes." "With the vaccination, which will be held on the 3rd, we are facing a new phase for daily recovery," he said.

 

"In order to increase the confidence of the citizens of the corona 19 vaccine vaccinatio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vaccination guidelines are followed and there is no negligence in the storage and vaccination of the vaccine that is suitable for each characteristic." As it stabilizes, it promises to concentrate its administrative power on the military administration that the civilians sympathize with by strengthening the on-site administration."

 

After saying,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establishing a food circulation system through fostering the future food hydrogen industry and establishing a Buan-type food plan, creating a Gunghang marina port, and making a leap forward as a global resort tourism city through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World Jamboree." With a weight at the center, the main military administration plans to be promoted during this year were vividly solved with PowerPoint, and a response was drawn.

 

Lastly, he added, "With a sense of the mission that everyone should keep together, let's give energy for the new year of 2021 so that the seeds sown so far can sprout, bloom, and bear fruit."

 

Gunsu Kwon concluded the 'conversation spreading dialogue', which listened to the opinions of Baeksan-myeon and Buan-eup residents without filtering, and then moved to the entrance, greeted the participants with fists and gave thanks, and as part of a visit to the people's life site, the 'Byeonsan Nursery and Taeyang They visited the Haepoong Ae Pumpkin cropping group in Buan-eup, which is a gateball field of agricultural machinery, Buan-eup, and food plan production complex, and took a wide step to listen to difficulties.

 

On the other hand, this 'conversation spreading sympathy with the military in 2021' is ▲ 3 days = Sangseo·Haseo-myeon ▲ 5 days = Jusan·Haengan-myeon ▲ 8 days = Byeonsan·Wido-myeon ▲ 9 days = Jinseo-myeon ▲ 10 days = Gyehwa·Bangan-myeon, etc. It is expected to proce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서남. All rights reserved.